게시판 보기
핫플레이스&펀

이 노래 어때?

헤더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가고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봄이 왔음을 알리는 이른바 ‘봄 캐럴송’이 있다면 가을에도 맞춤 노래가 존재한다. 흔히들 ‘가을을 탄다’는 말을 하곤 한다. 가을이 되자마자 차트 위에 감성적인 발라드들이 쌓이고 있는 요즘, 제대로 가을을 타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다. 당신의 감성을 촉촉이 적셔줄 가을 노래 3곡을 추천한다. 


바이브-가을타나봐



1



계절은 돌고 돌아 돌아오는데 사랑은 돌고 돌아 떠나버리고 추억을 돌고 돌아 멈춰 서있는 다시 그 계절이 왔나 봐 나 가을 타나 봐 니가 그리워진 이 밤 나 혼자 널 기다리나 봐 나 가을 타나 봐 니가 불어오는 이 밤 나 혼자서 가을 타나 봐 Baby I'm lonely lonely lonely lonely 추억은 Falling falling falling falling 아무리 멀리 멀리 떠나 보내도 돌아오는 난 가을 타나 봐(가사 일부)


첫 번째 곡은 믿고 듣는 명품보컬 ‘바이브’의 ‘가을 타나봐’이다. 쓸쓸한 윤민수의 허스키한 보이스는 가을 감성과 찰떡궁합이다. 잔잔하면서 편안한 현악기 멜로디 위에 그리움을 담은 가사는 왠지 들으면 마음 한쪽이 공허해지는 것만 같다. 특히 가사 중 ‘계절은 돌아오지만 떠나간 사람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그리운 사람을 떠올리며 듣기도 좋은 노래다. 지독한 외로움에 젖어보고 싶다면 이 노래를 추천한다. 


아이유-가을아침


2



이른 아침 작은 새들 노랫소리 들려오면 언제나 그랬듯 아쉽게 잠을 깬다 창문 하나 햇살 가득 눈부시게 비쳐오고 서늘한 냉기에 재채기할까 말까 눈 비비며 빼꼼히 창 밖을 내다보니 삼삼오오 아이들은 재잘대며 학교 가고 산책 갔다 오시는 아버지의 양손에는 효과를 알 수 없는 약수가 하나 가득(가사 일부)


아이유가 리메이크해 더욱 유명해진 양희은의 ‘가을아침’. 아이유의 달달하면서도 청아한 목소리가 가을 감성에 잘 어울린다. 일상 속 가족들과 주변 사람들 속에서 소소한 행복을 느끼는 가사도 매력적이다. 서정적인 노랫말 속 속삭이듯 노래하는 아이유의 노래를 듣고 있으면 힘들고 지루하게만 느껴졌던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나마 가을 아침을 온전히 느낄 수 있을 것 같은 마음마저 든다. 아이유의 감성으로 재해석 된 ‘가을 아침’을 들으며 아침 기상을 해보자. 



먼데이키즈-가을 안부



3



어떠니 잘 지냈니 지난 여름 유난히도 힘에 겹더라 올핸 새벽녘엔 제법 쌀쌀한 바람이 어느덧 네가 좋아하던 그 가을이 와 사랑도 그러게 별수없나 봐 언제 그랬냐는 듯 계절처럼 변해가 그리워져 미치도록 사랑한 그날들이 내 잃어버린 날들이 참 많이 웃고 울었던 그때 그 시절의 우리 네가 떠올라 밤새(가사 일부) 


이 노래는 무더웠던 여름을 지나 생각나는 한 사람에 대해 적어 나간 이야기다. 도입부에는 그 동안의 안부를 묻는 듯한 목소리와 가을이 되면 느껴지는 그리움, 추억에 대해 노래했다. 이진성의 단단한 중고음부 발성의 끝을 보여주는 곡으로 감성적인 노래다. 찬 바람이 슬슬 불기 시작하는 10월 ‘먼데이키즈’의 목소리가 생각난다면 한번 들어보길 추천한다. 감성의 계절인 가을 그리움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첨부파일